09:35
TEDSalon Berlin 2014

Daria van den Bercken: Why I take the piano on the road … and in the air

다리아 반 덴 버르켄 (Daria van den Bercken): 내가 길에서... 심지어 공중에서도 피아노를 연주하는 이유

Filmed:

피아니스트 다리아 반 덴 버르켄 (van den Bercken)은 헨델의 바로크식 피아노곡에 빠져 있습니다. 지금 그녀는 다른 사람들의 열정에 불을 붙이려 합니다. 이 강연에서 그녀는, 하늘 위에서, 길거리에서, 당연히 무대 위에서도 헨델 음악의 롤러코스터 같은 선율을 우리에게 연주해 줍니다.

- Pianist
Daria van den Bercken has played piano with major Dutch orchestras, and performed many a recital in her country’s famed concert halls. But her larger vision is to bring classical music to the masses. Full bio

최근에, 저는 수천명의
브라질 관중들 위에서
00:17
Recently, I flew over a crowd
조지 프리드릭 헨델의 음악을
00:19
of thousands of people in Brazil
연주하면서 날아간 적이 있었습니다.
00:21
playing music by George Frideric Handel.
또한 저는 암스테르담의 거리를
00:25
I also drove along the streets of Amsterdam,
같은 작곡가의 음악을 연주하며
지나가기도 했습니다.
00:28
again playing music by this same composer.
한번 보시죠.
00:31
Let's take a look.
(음악 :조지 프레데릭 헨델, "알레그로.")
(연주자 : 다리아 반 덴 버르켄)
00:34
(Music: George Frideric Handel, "Allegro."
Performed by Daria van den Bercken.)
(영상)
다리아 반 덴 버르켄:
저는 저 건물 3층에 살아요.
00:53
(Video) Daria van den Bercken: I
live there on the third floor.
(독일어)
저는 저기 모퉁이 쪽 건물에 살아요.
00:55
(In Dutch) I live there on the corner.
실제로 저기 살아요. 모퉁이 쪽에요.
00:57
I actually live there, around the corner.
저는 당신을 환영합니다.
00:59
and you'd be really welcome.
남자 : 재미있어 보이니?
아이들 : 네!
01:01
Man: (In Dutch) Does that sound like fun?
Child: (In Dutch) Yes!
(독일어)
"헨델 하우스 콘서트"
01:03
[(In Dutch) "Handel house concert"]
(박수)
01:28
(Applause)
이 모든 경험은 여러 방면에서
01:40
Daria van den Bercken: All this was a real
저에게 정말 마법같은 경험이였어요.
01:42
magical experience for hundreds of reasons.
그리고 당신은 나에게 묻겠죠,
01:45
Now you may ask, why have I done these things?
당신은 왜 이런 일을 했습니까?
01:48
They're not really typical for a musician's
이런 일은 음악가들에게
흔한 일은 아닐 텐데요.
01:50
day-to-day life.
음, 이런 일을 한 이유는
제가 음악과 사랑에 빠졌고,
01:52
Well, I did it because I fell in love with the music
저는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과
01:56
and I wanted to share it with as many people
이 느낌을 공유하고 싶었기 때문이죠.
01:59
as possible.
이 일은 몇 년 전에 시작되었습니다.
02:01
It started a couple of years ago.
저는 독감에 걸려 집에 있는 소파에 앉아
02:03
I was sitting at home on the couch with the flu
인터넷을 들여다보고 있었죠.
02:07
and browsing the Internet a little,
서핑 도중 헨델이 키보드를 위한 악보를
02:09
when I found out that Handel had written works
만들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02:12
for the keyboard.
음, 저는 사실 놀랐습니다.
전 그 사실에 대해 몰랐거든요.
02:14
Well, I was surprised. I did not know this.
그래서 저는 그 악보를 다운로드받았고,
연주하기 시작했습니다.
02:16
So I downloaded the sheet music and started playing.
그 후에 저는
02:21
And what happened next was
순수한 상태에 도달 할 수 있었습니다.
02:22
that I entered this state of pure,
편견 없는 순수한 감동 말이죠.
02:26
unprejudiced amazement.
그것은 제가 음악에 경외감을 가지게 된
02:29
It was an experience
특별한 경험이였고,
02:31
of being totally in awe of the music,
저는 오랫동안 이 경험을 하지 못했었죠.
02:34
and I had not felt that in a long time.
여러분이 이 노래를 들으면
더 이해하기 쉬울 겁니다.
02:38
It might be easier to relate to this when you hear it.
제가 연주할 첫 번째 음악은
02:42
The first piece that I played through
이렇게 시작합니다.
02:46
started like this.
(음악)
02:49
(Music)
이 노래는 꽤 서정적입니다. 그렇죠?
03:14
Well this sounds very melancholic, doesn't it?
하지만 제가 페이지를 넘기면
03:18
And I turned the page and what came next
이러한 노래가 펼쳐집니다.
03:21
was this.
(음악)
03:23
(Music)
이번 노래는 꽤 역동적입니다.
그렇죠?
03:50
Well, this sounds very energetic, doesn't it?
아직 곡이 끝나지는 않았지만
03:54
So within a couple of minutes,
이전 몇 분 동안
03:57
and the piece isn't even finished yet,
우리는 두 개의 대조적인 특징을 가진
음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03:59
I experienced two very contrasting characters:
아름다운 서정성과 역동적인 에너지죠.
04:03
beautiful melancholy and sheer energy.
그리고 저는 이 두 요소가
04:07
And I consider these two elements to be
인간의 감정표현에 있어서
꼭 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04:09
vital human expressions.
그리고 음악의 순수함은
04:12
And the purity of the music makes you hear it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음악을 효율적으로 듣게 합니다.
04:14
very effectively.
저는 수많은
어린이 콘서트를 열었습니다.
04:19
I've given a lot of children's concerts
일곱 여덟살 된
아이들을 위해서 말이죠.
04:22
for children of seven and eight years old,
그리고 제가 베토벤, 바하,
04:25
and whatever I play, whether it's Bach, Beethoven,
심지어 스톡하우젠이나
04:29
even Stockhausen,
재즈 음악을 연주할 때에도
04:30
or some jazzy music,
아이들은
열린 마음으로 들어 줍니다.
04:33
they are open to hear it,
정말로 음악을 듣고 싶어하고,
04:35
really willing to listen,
음악을 들으며 편안해 합니다.
04:37
and they are comfortable doing so.
하지만 12살, 13살정도 되는
04:40
And when classes come in
겨우 몇 학년 위의 아이들이
음악을 들으러 왔을 때,
04:42
with children who are just a few years older,
저는 가끔 이 12살 된 아이들에게
04:45
11, 12, I felt that I sometimes already had trouble
다가가기가 어린아이들보다
더 힘들다는 걸 경험했죠.
04:50
in reaching them like that.
음악이 어려우면 들으려고 하지 않고
04:52
The complexity of the music does become an issue,
실제로 친구, 부모님, 매체 등
다른 사람의 음악 취향을 따라갑니다.
04:56
and actually the opinions of others —
05:00
parents, friends, media — they start to count.
하지만 어린 아이들은
자신의 의견에 대해 의문을 가지지 않죠.
05:04
But the young ones, they don't question
05:07
their own opinion.
이 아이들은 꾸준한 호기심을
가지고 있는 상태입니다.
05:10
They are in this constant state of wonder,
저는 우리가 7살이나 8살이 아니더라도
05:13
and I do firmly believe that we can keep listening
이 아이들처럼 음악을
들을 수 있을 거라고 굳게 믿습니다.
05:17
like these seven-year-old children,
심지어 다 자라고 나서도 말이죠.
05:19
even when growing up.
이것이 제가 콘서트 홀이 아니더라도
05:22
And that is why I have played
길거리나 온라인, 심지어 공중에서
05:24
not only in the concert hall
음악을 연주하는 이유입니다.
05:26
but also on the street, online, in the air:
진실되게 음악을 듣고
05:30
to feel that state of wonder,
편견 없이 음악을 듣는
05:33
to truly listen,
호기심의 상태를 느끼기 위해서죠.
05:35
and to listen without prejudice.
제는 여러분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05:39
And I would like to invite you
지금 이곳에서 말이죠.
05:41
to do so now.
(음악:조지 프레데릭 헨델, "G장조 샤콘")
(연주:다리아 반 덴 버르켄)
05:50
(Music: George Frideric Handel, "Chaconne in G Major."
Performed by Daria van den Bercken.)
(박수)
09:17
(Applause)
감사합니다.
09:23
Thank you.
(박수)
09:25
(Applause)
Translated by hangyeol lee
Reviewed by Jeong-Lan Kinser

▲Back to top

About the Speaker:

Daria van den Bercken - Pianist
Daria van den Bercken has played piano with major Dutch orchestras, and performed many a recital in her country’s famed concert halls. But her larger vision is to bring classical music to the masses.

Why you should listen

Pianist Daria van den Bercken makes classical music lovers — and those who had no idea that they appreciated this kind of music — listen to classic composers with fresh ears. She has played with the Rotterdam Philharmonic Orchestra, the Arnhem Philharmonic Orchestra and the Radio Philharmonic Orchestra, and is a regular guest at the Concertgebouw Amsterdam. But it’s bringing classic music to unexpected audiences where her passion engages.

While sick with the flu several years ago, Daria discovered the keyboard compositions of George Frideric Handel. She wanted to bring these beautiful works to the masses. With her project ‘Handel at the Piano,’ she played these pieces in unexpected places — even flying with her piano 25-feet over the audience at the Virada Cultural Festival in São Paulo, Brazil. Through a series of concerts, and an album, she asked audiences to rethink Handel.

Daria’s latest project is 'Keys to Mozart,' an effort to breathe new life into Mozart’s piano works. She is preparing to record an album for Sony Classical and will play a series of concerts too.

More profile about the speaker
Daria van den Bercken | Speaker | TED.com